Pianist Hyeyoung Song

September 30, 2014

[9.25.14]Duo Azul piano concert to feature WC artist in residence

Filed under: News — admin @ 1:18 pm

 

Duo Azul piano concert to feature WC artist in residence

Duo Azul piano concert to feature WC artist in residence.

9/25/14 —

The latest addition to the fall fine arts calendar is Duo Azul, a piano duo concert that will take center stage in in the Alkek Fine Arts Center tomorrow night, Friday, Sept. 26. The concert begins at 7:30 p.m. Doors open at 7 p.m., and admission is free.

Featuring WC artist in residence Hyeyoung Song along with Amy Gustafson, the duo’s performance will include music from American, Spanish, French and Russian composers.
The pair met in Austin while completing their doctoral degrees at the University of Austin and founded their musical duo in 2009 out of a deep friendship and a mutual love for the four-hands, two-piano repertoire.

Song is a prize-winning pianist who has performed extensively throughout the United States and Korea. Her most recent performances include recitals at Steinway Hall, the Tenri Cultural Institute, LBJ Fine Arts Auditorium, First State Bank Performing Art Center, Margo Jones Performance Hall, Caldwell-Carvey Hall, 3.15 National Performing Arts Center and the Alkek Fine Arts Center.

While she has performed at much larger venues, Song said she enjoys the intimacy of the Alkek, especially when her current and former students attend her performances.

“The Alkek is my home, and audiences here are my family,” Song said. “It is much more personal, intimate and more thrilling at the same time. As a performer, it’s a wonderful feeling to communicate with an audience whom I love.”

Song has been also invited to present recitals and master classes in many universities and music festivals such as Texas Women’s University, Central Texas College and Southwestern University.

Gustafson has performed around the United States, eastern and western Europe and Asia and has also won numerous awards. Her recent performances include two tours in China, a 10-recital tour in the southern U.S., solo recitals in Spain, a solo recital at Trinity Church Wall Street’s Concerts at One, as well as solo recitals at Weill Recital Hall, Steinway Hall, the Tenri Cultural Institute, CAMI Hall and the Kosciuszko Foundation. Her major teachers include Julian Martin, Andre-Michel Schub, Miyoko Lotto and Constance Keene.

For more information about the concert, contact Cal Lewiston at 817-598-6338 orclewiston@wc.edu. To learn more about Song and Gustafson visit www.duoazul.com.

* Select for DUOAZUL poster image.

 

https://www.wc.edu/about/news/duo-azul-piano-concert-feature-wc-artist-residence

March 9, 2014

오르간 플러스 콘서트

Filed under: News — admin @ 6:45 pm

 

‘오르간과 피아노의 아름다운 만남’

오르간 플러스 콘서트 … 2월 23일(일) 저녁 7시
DATE 14-02-21 11:19
글쓴이 : press4         
444.jpg

                        피아니스트 송혜영 교수                                           오르가니스트 임윤미 교수(우)

피아노와 오르간의 아름다운 선율을 함께 감상할 수 있는 연주회가 열린다.
오는 2월 23일(일) 오후 7시 First United Methodist Church of Hurst에서 열릴 이번 연주회는 허스트 제일연합 감리교회의 카사방(Casavant Opus 2495) 파이프 오르간의 입당을 축하하기 위해 특별 기획됐다.
DFW 지역의 많은 전문 음악가들이 함께 하는 이번 음악회에는 오르가니스트 임윤미(Southwestern Baptist Theological Seminary 교수)와 피아니스트 송혜영 (Weatherford College 교수)가 특별 출연을 한다.
이미 몇 해 전부터 오르간-피아노 듀오곡 만으로 이루어진 연주회를 가져 온 이 두 사람은 이번 연주회에서 프랑스 작곡가 마르셀 듀프레와 미국 작곡가 죠엘 레이니의 곡을 연주할 예정이다.
연주회를 직접 기획한 오르가니스트 임윤미교수는 전미오르간(The National Young Artists Competition in Organ Performance) 콩쿨 우승을 비롯해 Arthur Poister 오르간 콩쿨 1위, John Rodland 오르간 콩쿨 2위 등 각종 경연대회에서 우수한 성적을 거두며 탁월한 실력을 인정받았다.
또한 임 교수는 전미 오르간 협회 후원으로 수많은 오르간 독주회를 가진 바 있고 현재 연주와 교육활동을 병행하고 있다.
피아니스트 송혜영 교수는 Janice Hodges International Piano Competition우승을 비롯해 The International Chopin Piano Competition in Corpus Christi, the Sydney Wright Accompanying Competition등에서 화려한 수상 경력이 있는 탁월한 연주자이다.
또한 송 교수는 UT 어스틴에서 Teaching Excellence를 수상한 바 있을 정도로 교육계에서도 정평이 나있다.
한국과 미국에서 왕성한 연주활동을 벌여 온 송 교수는 오는 5월에는 뉴욕 야마하홀 초청 연주를 앞두고 있다.
그 외에도 하프, 플룻, 오보에, 잉글리쉬 혼, 바이올린, 첼로, 관악 5중주와 팀파니 등이 오르간과 앙상블을 이룰 이 연주회는 다양한 악기와 작곡가가 함께하는 흥미로운 음악회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입장료는 무료이며 차일드 케어도 제공된다.
김민아 기자 press4@newskorea.com

http://www.wnewskorea.com/bbs/board.php?bo_table=town_news&wr_id=9944

November 20, 2012

Jazz concert “Wolfgang’s Wail” set at Weatherford College Artist in Residence Hyeyoung Song to perform

Filed under: News — admin @ 8:48 am
Weatherford College
Jazz concert “Wolfgang’s Wail” set at Weatherford College
Artist in Residence Hyeyoung Song to perform“Get ready to clap your hands, tap your feet and whistle a tune on your way home!” said Cal Lewiston, Weatherford College’s Fine Arts

 and Communication chair and the director of the upcoming annual fall jazz concert.
The concert includes classic jazz and blues repertoire by composers the likes of Count Basie, Antonio Carlos Jobim, Quincy Jones and Stan Kenton performed by the WC Jazz Band.
Also featured is the premiere of an adaptation by Lewiston of the main themes from Wolfgang Amadeus Mozart’s “Symphony No. 40 in G Minor,” hence the concert’s title, on which Ms. Song will perform.
The concert is free to the public and begins at 7:30 p.m. in the Alkek Fine Arts Center on the College’s Weatherford campus Tuesday, Nov. 27. Doors open at 7 p.m.
http://www.facebook.com/photo.php?fbid=10151259539044551&set=a.164537079550.114330.139747409550&type=1&theater

November 28, 2011

‘장애우 섬김’, ‘하나님 사랑’의 표현 송혜영 피아노 독주회

Filed under: News — admin @ 2:54 pm
한편 아름다운 피아노 선율에 하나님의 사랑을 담은 송혜영 씨의 멋진 피아노 연주가 장애우 섬김의 순수한 감동을 이어갔다.
이날 송혜영 씨는 우리 귀에 익숙한 바하, 베토벤, 드비시, 제프스키 등의 작품을 부드러우면서도 강한 피아노 선율로 연주하며 객석을 감동의 도가니로 만들었다.
‘선교 찬양의 밤과 피아노 독주회’는 장애우를 섬기며 그리스도의 사랑을 온전히 실천해, 하나님 안에서 모두가 한 형제라는 사실을 다시금 깨닫는 소중한 시간이 됐다.
이재근 밀알선교단장은 “장애우 섬김은 하나님 사랑의 표현이라고 감히 말할 수 있다”고 전하면서 “이번에 여러 한인교회들과 송혜영 씨가 보여준 사랑은 향후 장애우 사역에 큰 힘이 될 것이다”며 감사를 표했다.
한 성도는 “송혜영 씨의 피아노 연주가 너무 은혜가 됐다. 장애우를 향한 송 씨의 순수한 마음이 그대로 뭍어나오는 것 같아 더욱 감동이 됐다”며 소감을 밝혔다.
밀알 선교 찬양의 밤과 송혜영 씨  피아노 연주회에서 거둬들인 수익금은 전액 밀알 선교단 후원에 사용될 예정이다.
이승인 기자
http://www.wnewskorea.com/bbs/board.php?bo_table=c_new_1&wr_id=2067

November 21, 2011

감미로운 음악에 하나님 사랑을 담다 장애우 돕기 송혜영 피아노 독주회

Filed under: News — admin @ 4:49 pm
“깊어가는 가을밤 아름다운 피아노 선율과 함께 하나님의 사랑을 실천하는 자리에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청중의 마음을 사로잡은 피아니스트로 정평이 나있는 피아니스트 송혜영 씨가 장애우 돕기 사랑의 독주회에 나섰다.
오는 19일(토) 오후 7시 30분 뉴송교회(담임목사 박인화)에서는 ‘장애우 돕기 송혜영 피아노 독주회’가 열리며 지역교회 성도들을 초대한다.
이번 독주회의 모든 수익금은 달라스 밀알선교단을 위해 전액 사용되는 만큼 사랑과 정성이 가득한 음악회다.
송혜영 씨는 “평소 장애우를 돕기 위한 생각을 많이 하고 있었다. 이번에 기회가 생겨 장애우 돕기 피아노 독주회를 갖게됐다. 많은 관심과 참여를 바란다”며 독주회에 많은 참여를 당부했다.
피아니스트 송혜영 씨는 이화여자대학교 피아노과와 동대학원을 수석 졸업했다. 대학원 재학시절, 아시아 투어로 한국을 방문한 텍사스 크리스찬 대학의 타마스 웅가 교수에게 발탁돼 도미한 후 텍사스 주립대에서 전액장학금을 받으며 음악박사 학위를 받았다.
뉴욕 텐리 박물관 초청 음악회, 반 클라이번 영아티스트 연주회 등 미국 무대에서 활발한 활동을 벌이며 뛰어난 연주자이자 교육자로 인정받고 있다.
현재 웨더포드 음대 교수이자 학교를 대표하는 재임예술가로 재직 중이며 역사 속에 잊혀진 여성작곡가들의 음악을 발굴하고 재조명하는 일에 몰두하고 있다.
독주회에 관한 보다 자세한 사항은 전화(972-395-8400)로 문의 하면 된다. 이승인 기자
http://www.wnewskorea.com/bbs/board.php?bo_table=c_new_1&wr_id=2056

August 6, 2011

재미 피아니스트 송혜영 고향 마산서 첫 독주회

Filed under: News — admin @ 9:40 pm
재미 피아니스트 송혜영 고향 마산서 첫 독주회
14일 3·15아트센터 소극장

미국에서 활동하고 있는 피아니스트 송혜영이 14일 오후 7시30분 마산 3·15아트센터 소극장에서 귀국 피아노 독주회를 연다.

3·15의거 51주년을 기념해 기획된 이번 독주회에는 바하의 ‘깨어라 부르는 소리 있어’, ‘양들은 평화로이 노닐고’와 베토벤의 ‘열정’, 베르그의 소나타 작품 번호 1번, 드비시의 ‘기쁨의 섬’, 제프스키의 ‘윈스보르 면직공장 블루스’가 연주된다.

피아니스트 송혜영은 마산에서 태어나 의신여중과 제일여고를 졸업하고 이화여자대학교 피아노과와 동대학원을 수석 졸업했다. 대학원 재학시절, 아시아 투어로 한국을 방문한 텍사스 크리스찬 대학의 타마스 웅가(Tamas Ungar) 교수에게 발탁돼 도미한 후 텍사스 주립대에서 전액장학금을 받으며 음악박사 학위를 받았다.

뉴욕 텐리 박물관 초청 음악회, 반 클라이번 영아티스트 연주회 등 미국 무대에서 활발한 활동을 벌이며 뛰어난 연주자이자 교육자로 인정받아 온 송혜영의 이번 공연은 고향에서 갖는 첫 번째 독주회로서의 의미도 가진다.

현재 미국 텍사스 웨더포드(Weatherford College) 음대 교수이자 학교를 대표하는 재임예술가(Artist in Residence)로 재직 중이며 역사 속에 잊혀진 여성작곡가들의 음악을 발굴하고 재조명하는 일에 몰두하고 있다.

김유경기자

June 23, 2011

Public invited to hear pianist Hye-Young Song in recital

Filed under: News — admin @ 6:41 pm

Weatherford College Artist in Residence, famed pianist Dr. Hye-Young Song, will perform Friday evening, June 24, in the WC Fine Arts Theatre on the College’s main campus at 225 College Park. Her two-part program will begin at 7:30 p.m.

Dr. Song’s performance Friday evening is free and open to the public and will include selections from
Bach in the First Half, and in the Second Half, various pieces from the Romantic Era, Impressionism through Early Twentieth Century: Schubert, Liszt and Berg, ending with works of Debussy.

“Debussy is one of the first impressionist composers and one of my favorite composers whose work
I always love to play,” said Dr. Song.

Dr. Song, first-prize winner of The Janice K. Hodges Piano Competition, is an accomplished pianist who has appeared throughout the United States and Korea. After she earned her Bachelor’s and Master’s degrees from Ewha Woman’s University with highest honors in performance, Ms. Song moved to the United States to further her piano studies. She received an Artist Diploma in Piano Performance from Texas Christian University, and a Doctor of Musical Arts degree from the University of Texas at Austin where she was a recipient of full scholarship and served as a teaching assistant.

Additionally, Dr. Song received the top prizes in competitions including the Janice K. Hodges Contemporary Piano Competition, the Sydney Wright Accompanying Competition, International Chopin Piano Competition in Corpus Christi and Ewha University Concerto Competition. And she was also a semifinalist of the Concert Artist Guild International Competition held in New York City. As a soloist and chamber musician, she has studied or been coached with renowned artists and pedagogues, including Gregory Allen, Elliot Antokoletz, Jose Mendez, Harold Martina, Tamas Ungar, Mijae Youn, Anne Schein, Aldo Parisot, Miyoko Lotto, Philippe Bianconi, Benedetto Lupo, Krassimira Jordan, Jose Fegahli, Robert Blocker and Richard Cass. She has presented numerous solo and chamber recitals in Korea and the United States and has been invited to several universities and music festivals as a guest artist.

She previously served as a teaching assistant at the University of Texas at Austin, as well as piano faculty at the Central Texas College, University of Texas Piano Project, and the Orpheus Academy of Music, and as a graduate assistant at the Ewha Woman’s University. In 2005, Song received the Outstanding Teaching Assistant Award at University of Texas for superior teaching as recognized by both students and professors. She is an active member of Music Teachers National Association, Texas Music Teachers Association and Dallas Music Teachers Association. Most recently, she has performed with pianist Jose Mendez, a professor of New York University at the Brahms Concert in New York City.

http://wc.edu/generalinfo/news/82-whats-happening-at-weatherford-college/1222-public-invited-to-hear-pianist-hye-young-song-in-recital

April 28, 2010

NCTC Concert Today

Filed under: News — admin @ 11:39 pm

NCTC concert today

The North Central Texas College music department will present a concert at First Presbyterian Church of Denton at 3 p.m. today.

The free concert is open to the public.

NCTC adjunct music professor Hye-Young Song and New York pianist Amy Gustafson are scheduled to perform the works of Claude Debussy, George Gershwin and Scott Joplin among other composers.

The church is located at 1114 W. University Drive.

Denton Record-Chronicle

December 18, 2009

[12.10.2009]The NewsKorea

Filed under: News — admin @ 1:33 pm

피아노 건반위에 내리는 사랑과 감동
피아니스트 송혜영

??? ???

http://www.wnewskorea.com/bbs/board.php?bo_table=people&wr_id=214

November 23, 2009

Piano Duo Azul Concert

Filed under: News — admin @ 8:30 am

The NewsKorea
가을을 연주하는 피아노 듀엣
피아니스트 송혜영 씨 연주회, 20일(금) 웨더포드 칼리지에서

깊어가는 가을 저녁 감미로운 피아노 선율에 맘껏 젖어보자.
오는 20일(금)과 22일(일) 웨더포드 칼리지와 덴튼 제일장로교회에서는 피아니스트 송혜영 씨와 에이미 거스타슨 씨의 듀엣연주가 열린다.
프랑스와 미국 음악들로 이루어진 ‘American in Paris’라는 부제로 열리게 되는 이번 연주회에서 송 씨와 거스타슨 씨는 드비시, 죠플린, 스키, 그리프스, 거쉰의 피아노 솔로와 듀오 등 주옥같은 피아노 곡들을 연주할 예정이다.
한인 피아니스트로서 주류사회에 당당하게 성공한 피아니스트 송혜영 씨는 이화여대를 졸업하고 TCU(Texas Christian University)와 UT Austin에서 음악박사 학위를 취득한 우수한 재원이다.
송 씨는 ‘Janice K. Hodge Contemporary Piano Competition’ ‘The International Chopin Piano Competition in Corpus Christi’ ‘the Sydney Wright Accompanying Competition’ 등에서 화려한 수상 경력이 있는 탁월한 연주자이기도 하다.
또한 그녀는 UT 어스틴에서 Teaching Excellence를 수상한 바 있을 정도로 교육계에서도 정평이 나있으며 지금은 웨더포드 칼리지에서 Artist in Residence로 활약하고 있다.
그녀의 연주에는 언제나 뛰어난 열정과 함께 감성이 묻어 나오는데 이는 음악 속에 그녀의 삶이 담겨 있기 때문이라고 말하고 있다.
이에 관해 웨더포드 칼리지 한 교수는 “그녀는 언제나 음악이 자신의 삶 자체라고 말하고 있으며, 그녀의 연주를 들으면 편안함이 느껴진다”며 송 씨의 음악에 대한 열정에 대해 전했다.
송 씨는 “음악은 언제나 내 삶의 중심에 있다”고 전하면서 “나의 음악 속에는 나의 삶이 묻어있기 때문에 음악을 통해 내 삶이 은혜를 받으며 성장하는 것을 느낀다”며 자신만의 음악세계를 설명했다.
한편, 이번 송혜영 씨 피아노 연주회에서 함께 연주할 피아니스트 에이미 거스타슨 씨는 뉴욕 맨하탄 음대를 졸업하고 UT 어스틴에서 음악박사 학위를 취득했다.
현재 뉴욕에서 활발히 활동 중에 있는 거스타슨 씨는 Stony Brook International Piano Festival의 창립자이자 총감독이다.
이번 송혜영 피아노 연주회는 달라스 한인 모두에게 오픈돼 있으며 입장료는 무료다. 연주회에 대한 자세한 사항은 송혜영 씨에게 전화(214-930-74949)로 문의 하거나 웹사이트(www.hyeyoungsong.com)에 접속하면 된다.

http://www.wnewskorea.com/bbs/board.php?bo_table=town_news&wr_id=2941

The Konet
송혜영과 에이미 거스탑슨의 피아노 연주회
11월 20, 22일 웨더포드와 덴톤에서 ‘American in Paris’
2009년 11월 06일 (금) 10:33:11
6647_6369_3511-1
11월 20일(금) 오후 7시 30분 웨더포드 칼리지의 Alkek Fine Arts Center Theatre에서 22일(일) 오후 3시에는 덴톤의 First Presbyterian Church에서 프랑스와 미국음악들로 이루어진 ‘American in Paris’라는 부제의 무료 연주회가 열린다. <코넷>의 칼럼니스트인 피아니스트 송혜영과 에이미 거스탑슨이 드비시, 죠플린, 젭스키, 그리프스, 거쉰의 피아노 솔로와 듀오 음악들을 연주할 예정이다.
송혜영 씨는 이화여대, TCU를 거쳐 UT Austin에서 음악박사 학위를 받았다. 현재 Weatherford College의 Artist in Residence로 활동하고 있다.
에이미 거스탑슨은 맨하탄 뮤직 스쿨, 뉴욕대를 거쳐 UT Austin에서 음악박사 학위를 받았다. 현재 뉴욕에서 활발히 활동 중이며, Stony Brook International Piano Festival의 창립자이자 총감독을 맡고 있다.

http://www.thekonet.com/news/articleView.html?idxno=6647

« Newer PostsOlder Posts »

Powered by WordPress